• 편성표
  • 온에어
  • TV
    Radio
    Plus1
    Plus2
    EBSe
  • HOME
  • 시청자센터
  • EBS소개
  • 사이버홍보실
  • 사이트맵

EBS Book Mall

ID저장 로그인

경제e :경제로 보는 우리 시대의 키워드(전1권)

지식채널e 저 ㅣ북하우스

미리보기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 원 (10% ↓, 1,500원 ↓)

판매상태

판매중

발행일

2015년 11월 16일

페이지수/크기

288page/135X215

ISBN

9788956054155/8956054150

배송비

무료배송

배송예정일

지금 주문하시면 04월25일(화) 에 받을 수 있습니다.

주문수량

장바구니담기

10년 역사에 빛나는 EBS [지식채널e]의 특별 기획
[경제 시리즈] 단행본 전격 출간!
[지식e] [역사e]를 잇는 또 하나의 시리즈 [경제e]


[경제e]는 5분 동안 전해지는 강렬한 메시지와 영상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당대의 예민한 시사 쟁점들을 제시하고 생각할 화두를 던져왔던 EBS의 간판 프로그램 [지식채널e]의 특별기획물이었던 [경제 시리즈]의 내용을 간추려 모은 책이다. [경제e]는 100만 명의 독자들이 선택하고, 대한민국 각계각층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호평한 인문 베스트셀러 [지식e], 출간 직후부터 지금까지 역사 분야 스테디셀러로 굳건히 자리를 잡으며 학생과 선생님, 학부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역사e]를 잇는 또 하나의 시리즈로, 경제 분야의 주요 개념들과 현재 전 지구적으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경제 이슈들을 [지식채널e] 특유의 포맷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냈다.

누구에게 붉은색 태그를 줄 것인가?
누구에게 붉은색 태그를 주지 않을 것인가?


일찍이 카를 마르크스는 “만물은 늘 모순을 만나 새롭게 변화하고 발전해나간다. 그 토대가 되는 것은 관념이 아닌 먹고, 일하고, 소비하며 살아가는 경제”라고 일갈했다. 이처럼 경제는 삶의 근간을 이루는 생산과 소비, 분배와 관련된 일체의 활동들로서 통계와 수치, 이론과 공식 같은 추상적인 담론과 관념만으로는 설명될 수 없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문제이다. [경제e]는 개인의 자산을 증식시키는 방법론을 알려주거나, 경제가 돌아가는 원리에 대한 거시적인 차원에서의 복잡한 설명을 들려주는 대신, 경제적인 삶을 이어나가는 주체인 개별적인 인간들의 모습과 경제학이 궁극적으로 지향해야 하는 가치를 담아내고자 노력했다.

책은 모든 경제 문제의 출발점인 ‘희소성의 원칙’과 그로 야기되는 선택과 분배의 기준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된다. 인간의 욕망은 무한하지만, 이를 만족시켜줄 수 있는 자원은 유한하다는 희소성의 원칙을 응급상황 시 부상자들에게 주어지는 4가지 색 트리아지 태그와 연결지어 설명하면서 부족한 자원과 예산을 효율적으로 분배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도록 독자들을 환기시킨다.

[경제e]는 총 3부로 구성되었다. 각 부는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누구를 위한 것인가’ ‘무엇을 할 것인가’의 세 가지 커다란 물음으로 시작된다. 이 세 가지 질문은 경제의 기본 개념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지, 각국에서 실행되고 있는 다양한 경제 정책들이 궁극적으로는 누구를 위한 것인지, 올바른 성장과 분배를 위해 경제 행위의 주체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담아내고자 한 방송 프로그램 및 단행본의 의도를 보여준다.

“부와 영광을 쟁취하기 위한 모든 추악한 소동은
보통 사람들의 복지에 기여할 때 궁극적인 정당성을 갖는다”


[경제e]는 독자들이 경제의 기본적인 개념 및 경제사의 전반적인 흐름을 쉽게 이해함과 동시에 현실적인 경제 이슈들에 대해 자신만의 비판적인 관점을 가질 수 있도록 내용을 구성했다. 이를테면 대공황 시기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변화를 거듭해온 세계경제사 전반을 훑어주면서 환율의 개념, 기축통화의 의미, 일본과 미국에서 있어왔던 양적완화의 양상, 금리 인상/인하가 우리의 현실 경제에 미칠 영향 등까지 꼼꼼하게 짚어주는 식이다.

뿐만 아니라 [경제e]는 경제학의 중요한 이론과 법칙을 세운 인물들의 이야기와 목소리를 들려줌으로써 경제학이 어렵다는 선입견을 덜어내고, 경제라는 주제에 대한 독자들의 호기심과 관심을 불러일으키고자 했다. 특히 경제학자들의 사상적 배경이 되었던 시대적·개인적 상황에 대한 설명을 통해 경제 개념의 정확한 이해와 오독을 바로잡고자 했다. 최초의 근대적인 의미의 경제학자 애덤 스미스, 대공황 시기의 장기불황을 타계할 방안으로 정부의 기능에 주목했던 존 메이너드 케인스, 이와는 반대로 작은 정부와 자유로운 시장을 지지했던 자유주의 경제학의 거두 하이에크, 자본주의의 내재적 속성인 불평등에 대해 지적하며 부의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제언하고 있는 토마 피케티 등 걸출한 경제사상가들의 이야기는 경제사의 맥을 잡는 데 큰 도움을 준다.

[경제e]는 ‘지금, 여기’에서 벌어지고 있는 경제적인 쟁점들을 다루는 데에도 소홀하지 않고자 했다. “이 세상의 모든 탐욕과 야망의 목표, 부와 권력과 명성을 추구하는 목표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부와 영광을 쟁취하기 위한 모든 추악한 소동은 보통 사람들의 복지에 기여할 때 궁극적인 정당성을 갖는다”고 답했던 애덤 스미스의 말을 지표로 삼아, 간접세를 둘러싼 조세 형평성의 문제와 전 지구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증세 논란(납세자), 실업률과 물가상승률을 바탕으로 측정되는 경제고통지수가 보여주는 지표와 현실 사이의 간극(고통을 재는 방법), 최저임금을 둘러싸고 각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논쟁(최저임금), 대형유통업체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공정거래(시장에서 생긴 일), 21세기 피에로라고 할 수 있는 감정 노동자들의 고통스러운 현실(감정, 노동자) 등 숫자와 통계 뒤에 가려진 현실 경제의 민낯을 제대로 들여다보고자 했다.

프롤로그_붉은색 태그

1부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01 최초의 위대한 경제학자
02 사이먼의 경고
03 게임의 법칙
04 깨지지 않는 가격
05 신용의 조건
06 비극의 탄생
07 산다는 것

2부 누구를 위한 것인가
01 시장이냐 정부냐
02 돈의 마술
03 원과 달러
04 돈의 홍수
05 고통을 재는 방법
06 그의 메시지
07 피케티가 마르크스에게

3부 무엇을 할 것인가
01 어느 경제학자의 도전
02 최저임금
03 납세자
04 시장에서 생긴 일
05 감정, 노동자
06 마이너리티 리포트
07 뜻밖의 선택

누구에게 붉은색 태그를 줄 것인가
아니 주지 않을 것인가

인명 구조원 도착 후
30초에서 60초 사이

부상자들에게 주어지는
4가지 색의 트리아지 태그(triage tag)

MORGUE 검은색
: 사망 혹은 사망까지 진통제만 투여

IMMEDIATE 붉은색
: 생명이 위험한 상태. 즉각적인 구호 조치 필요

DELAYED 노란색
: 구호 조치가 지체되어도 생명에 지장이 없는 부상

MINOR 초록색
: 경미한 부상

모든 부상자들에게
의료 서비스가 필요하지만
부족한 의료진

“어떤 환자에게 우선적으로 의료 서비스를 지원할 것인가!”

구호 조치가 의미 없는 부상자
구호 조치가 덜 시급한 부상자 대신

구호 조치가 가장 시급한
붉은색 태그를 받은 부상자에게
먼저 의료진을 투입하여 이후 단계별로 치료한다

그러나 모든 부상자들이
생명이 위험한 상황이라면?

누구에게 붉은색 태그를 줄 것인가

아니
누구에게 붉은색 태그를 주지 않을 것인가


내 지갑 속의 돈이
투자할 수 있는 자금이
정부의 예산이
부족하다

거대한 지구도
모든 인류의 욕망을 채워주기엔
부족하다

“누구에게 붉은색 태그를 줄 것인가?”
(/ '프롤로그 붉은색 태그' 중에서)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수용하는 것이 아니라 과거의 아이디어를 잊는 것이다.”
- 존 메이너드 케인스

“보다 더 높은 성장을 목표로 한다면
무엇을, 어떻게 성장시키려는 것인지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
- 사이먼 쿠즈네츠 / GDP 개념의 창시자

“산다live는 것은 산다buy는 것이다.
산다buy는 것은 권력이 있다는 것이다.
권력이 있다는 것은 의무가 있다는 것이다.”
- 플로렌스 켈리 / 미국 소비자단체 NCL 초대 대표

“자본주의는 참을 수 없을 만큼 터무니없을 정도로 불평등의 상황을 초래할 것이고 우리가 살고 있는 민주사회의 근간이 되는 능력주의의 가치를 송두리째 흔들어버릴 것이다. 돈이 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이익을 지키는 데 결코 실패하지 않는다.”
- 토마 피케티

“어린이들에게는 충분한 교육을, 신체장애가 없는 건강한 이들에게는 생활임금을, 아픈 이들에게는 치료를, 일할 수 없거나 나이 든 이들에게는 적정한 생활을 보장해야 한다. 이때에 복지정책의 주체는 마땅히 국가이고, 빈곤의 ‘치료’보다는 ‘예방’에 중점을 둔다.”
- 비어트리스 웹

“이 세상의 모든 탐욕과 야망의 목표, 부와 권력과 명성을 추구하는 목표는 무엇인가?”
“부와 영광을 쟁취하기 위한 모든 추악한 소동은 보통 사람들의 복지에 기여할 때 궁극적인 정당성을 갖는다.”
- 애덤 스미스
(/ 본문 중에서)

지식채널e [저]

2005년 9월에 기획 편성된 프로그램으로 일주일에 한 편씩 방영되며, ‘e’를 키워드로 한 자연(nature), 과학(science), 사회(society), 인물(people)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룬다. ‘5분’ 동안 전해지는 강렬한 메시지와 영상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당대의 예민한 시사쟁점을 제시함과 동시에 생각할 여지를 준다는 점에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2013년 4월, 방송 1000회를 넘기며 방송 다큐멘터리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으며, 2015년 9월 방송 10주년을 맞이했다.

리뷰등록

주제와 무관한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자

상품배송을 시작한 다음날부터 14일 이내 교환/반품이 가능합니다.

교환/반품은 고객센터를 통해서만 접수가 가능하며 향후 온라인에서 접수 가능할 예정입니다.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반품시 반품택배비용은 고객님께서 지불하셔야 합니다.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일 경우 모든 비용은 EBS 북몰이 부담하게 됩니다.

배송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교환/반품이 불가합니다.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에는 반품/교환이 가능합니다.)

여러곳의 배송지로 상품이 배송된 경우 여러 지역의 교환/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 교환/반품 완료 후 다른 지역 진행 가능)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주문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고객님께 별도로 연락을 드립니다.

출고가능시간이 서로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상품을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기본배송비는 1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적용 입니다.

DHL과의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낮은 배송요금으로 해외배송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교환/반품/보증조건 및 품질보증 기준은 소비자기본법에 따른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따라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습니다.

정확한 환불 방법 및 환불이 지연될 경우 1:1문의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1577-2551)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소비자 피해보상의 분쟁처리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비해 보상 받을 수 있습니다.

[경제경영/ 자기계발]의 베스트셀러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15,300원

850P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15,300원

850P

기억력의 비밀

12,600원

700P

경제e

13,500원

750P